Brand


엄뫼

유신아

얼마 전에 남편이 갑자기 삶의 목표가 뭐냐고 물어보는 거예요. 큰 목표는 없어요. 하루하루 내가 좋아하는 작업 하면서 살고 싶은 거지. ‘난 하루살이야. 그냥 행복하고, 재밌게 살고 싶어.’ 그랬어요. 저에게 도자기는 생활인 것 같아요. 우리가 그냥 하루 밥 굶으면 살 수 없으니까 먹는 것처럼 내가 크게 뭘 이루려고 하는 게 아니라 제 일상인 거예요.


전라북도의 명산 모악산의 옛 이름인 ‘엄뫼’는 어머니 산이라는 뜻입니다.

정직한 도자기를 만드는 장자요의 유신아 도예가는 ‘엄뫼’ 도자기 시리즈로 생활 자기의 접근성을 확대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소찌제작소

전소리

한지라는 우리 전통 종이를 사용하여 다양한 아름다운 작품들을 만들어냅니다.


전주에서 핸드메이드 공예품 브랜드 소찌제작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전주는 옛 한지 명산지입니다. 소찌제작소 작품들의 주재료가 한지인 까닭이죠. 한지를 활용하여 전주의 관광기념품이자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예품을 선보입니다.

대부분의 작업물이 실제 있는 형태를 단순화하는 방식으로 해당 장소나 영상, 이미지를 찾아보며 저의 느낌을 표현합니다. 소장하는 분의 꿈(소망)을 담을 수 있도록 공예로서 의미를 담습니다.

방짜유기장

이종덕

방짜유기는 구리 78%, 주석 22%를 섞어서 녹인 다음 손으로 두드려 만든 유기입니다. 제작과정이 까다롭고 숙련된 기술이 필요한데, 그만큼 변색이 잘되지 않고 멸균 기능이 뛰어나죠. 저에게 방짜유기는 ‘정직’이라고 생각해요. 가격이 높더라도 순수도가 높은 구리와 주석을 사용하고, 힘이 들더라도 직접 다 두드려 만들어요. 그래야 좋은 소리, 좋은 물건이 나오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방짜유기는 합금과 직접 메질을 한다는 점에서 엄청난 체력을 요구합니다. 우직함과 정직함으로 지금까지 방짜유기를 고집하고 있는 전북무형유산 방짜유기장 이종덕 보유자는 꽹과리나 징, 놋그릇 처럼 ‘방짜유기’도 낯선 단어가 아닌 친숙한 무형유산이 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